Author Archives: thinkoutside

서울의대를 졸업했으며 서울대학교 협동과정 임상약리학전공 석박사 통합과정을 수료하고 논문을 쓰지 못해서 박사는 되지 못했습니다. 연세대학교 보건대학원에서 보건학석사 (보건정책관리 전공)을 취득했습니다. 서울대병원에서 인턴, 내과 전공의를 마쳤으며 2008년 2월 내과전문의 취득 후 McKinsey & Company 서울사무소에서 컨설턴트(Associate)로 일했고 이후 삼성서울병원 의료관리학과 임상조교수로 기획 관련 업무를 맡았습니다. 제 일을 만들어보고 싶어서 서울와이즈요양병원을 개원하고 원장으로 일하고 있습니다. 이 블로그는 4년 반 정도 진료 이외의 업무를 해본 경험과 주위 분들을 통해서 간접적을 경험한 것들을 나누기 위해 시작했고 이외에 서비스디자인 등 의료에서 개인적으로 관심있는 토픽을 다루고 있습니다. Healthcare business 전반, 특히 병원 등 provider와 관련된 부분에 관심이 많습니다. 이메일은 doc4doc2011@gmail.com 로 주십시오

Getting full ECG through AliveCor?

A new clinical trial on the portable ECG (electrocardiogram) device AliveCor has been published. According to mobihealthnews, a study that ...

Read More »

Looking into the industry of telemedicine: the listing documents for Teladoc

In addition to Fitbit, which I mentioned in a previous posting (the link can be found here), Teladoc, the first ...

Read More »

How much has IBM’s Watson improved? Abstracts at 2015 ASCO

Every year around end of May, the American Society of Clinical Oncology (ASCO) holds an annual meeting. It is the ...

Read More »

Witnessing the bare truth of the industry of activity trackers: the listing documents for Fitbit

  As companies grow up and get ready to be listed on the stock market, they are required to reveal ...

Read More »

How many of the portable EKG device, AliveCor, have been sold?

A diverse range of market research organizations and consulting firms have made projections on the size of the digital healthcare ...

Read More »